평일 AM 10:00 ~ PM 18:00
점심시간 PM 12:30 ~ PM 13:30
주말/공휴일 휴무
예금주 : 주식회사 모아나
기업은행  56303989904016
  • NOTICE
  • Q&A
  • FAQ
  • 1:1문의
  • NEWS
  • 장바구니
  • 찜한상품
  • 주문조회
  • 마이페이지
  • 제품개발기

    .

    관리자 2022.05.16 15:33:25 조회수 127

     

    "메모리폼에서 고서방 찾기"

    고밀도의 메모리폼 매트리스 제품을 조사했습니다. 생각보다 국내에는 저밀도 메모리폼을 사용하는 제품들이 많았습니다. 저렴한 가격이었지만 그만큼 낮은 밀도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. 좀 더 깊이 파고 들고 싶었습니다. 해외 사례를 찾아보았습니다. 해외에서는 100kg이 넘는 메모리폼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. 그래서 해외 제품을 벤치마킹하여 100kg이 넘는 메모리폼을 생산하기로 결정했습니다.

     

    "기술이 없다고..?"

     

    b5e961d57538ea7136ee90455290e00f_182431.jpg

     

    이때 예상치 못한 장애물이 생겼습니다.국내에는 100kg 이상 고밀도 메모리폼을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이 부족하다는 점이었습니다. 밀도를 낮춰야하나 고민도 하였지만, 고밀도 메모리폼을 사용하여 제품을 만드는 것이 목표였기 때문에 일단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는 최대의 밀도를 만들어보자는 마음 하나로 개발에 들어갔습니다. 고밀도 메모리폼의 생산은 원료 배합부터 발포 시간 등 필요한 조건이 많았고, 그 조건들을 충족시키기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.

     

    "80kg 개발 성공!"

     

    038f3d0dbd4214927111f1ac16a54f5d_182440.png

     

    1년동안 다양한 원료 조합과 실험, 실패를 거듭하면서 80kg 메모리폼을 만드는데 성공하였습니다. 고민도 메모리폼을 생산하는데 성공했다는 사실과 직접 누워보고 느껴볼 수 있다는 기쁜 마음에 바로 재단 후 사용하고 있던 매트리스 위에 올려놓고 누웠습니다. 눕는 순간 온몸을 빈틈없이 감싸주는 느낌이 만족스러웠습니다. 이대로라면 성공적으로 목표를 달성했다고 생각하며 기대를 안고 잠에 들었습니다.

     

    "아고, 허리야"

    그날 새벽, 또 다시 허리통증이 생겨 잠에서 깼습니다. 처음 누웠을 때 느꼈던 온몸을 감싸 지지하는 느낌보다 나를 끌어당기는 블랙홀 같은 느낌에 온몸이 잠겼습니다. 누워있으면 엉덩이 부분이 파묻히는 느낌이 들고 고밀도를 사용하면 좋을 것이라고 믿었던 생각에 크나 큰 변수가 발생했습니다. 이런 불편함을 느낀 이유를 분석한 결과 지지력에서 해답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. 그래서 다시 고밀도이면서 지지력을 높일 수 있는 메모리폼을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.

    체형에 맞춰 변화하면서 지지력을 갖출 수 있는 밀도는 몇일까..?

     

    4화 예고

    성은 고씨요 이름은 밀도 '고밀도'를 찾아서

    총 댓글 0
   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.
  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

    비밀번호 인증

   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    닫기
     
     

    비밀번호 인증

   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    닫기